文대통령 “북한 평화 지켜주는 건 핵무기 아닌 대화”
文대통령 “북한 평화 지켜주는 건 핵무기 아닌 대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고 언급했다.

이날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수도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라는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남북 국민 간의 신뢰, 대화에 대한 신뢰 등 남북이 서로 가져야 할 세 가지 신뢰를 제시했다.

이틀 전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오슬로 구상’을 내놓은 데 이어 신뢰와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이는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대화의 문을 닫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로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하며,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완전한 핵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보여줘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다.

그는 “한국 국민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라며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들며, 대화만이 평화에 이르는 길임을 남북한 모두 신뢰해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노르웨이 국빈방문 시 문 대통령은 오슬로포럼의 기조연설에서 ‘국민을 위한 평화’를 주제로 적극적 평화를 통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나아지게 하는 평화 구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가장 중요한 관건이자 핵심은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연설한 스웨덴은 핵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했지만 1960년대 들어 핵개발을 포기한 국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15 00:06:23
맞는 말이지 그리고 핵무기는 전세계적으로 없애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