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치킨햄서 고 위험성 식중독균 검출 판매중단·회수
식약처, 치킨햄서 고 위험성 식중독균 검출 판매중단·회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중독균이 검출된 회수대상 제품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중독균이 검출된 회수대상 제품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1980년대 중반 이후 발생빈도↑

감염 시 발열·두통·관절통 발생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정부가 전라남도에서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식육가공품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이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 조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전라남도 장성군 소재의 ㈜체리부로 수옥지점이 제조·판매한 ‘치킨스모크’ 제품에서 식중독 균인 ‘리스테리아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돼 판매중단과 회수 조치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7월 14일로 표시된 제품으로 550g 880개로 파악됐다.

리스테리아모노사이토제네스는 고 위험성 식중독균으로 1980년대 중반 이후 발생 빈도가 높아졌다.

이 식중독 균은 오염된 육류나 우유, 연성치즈, 채소 등을 섭취할 경우 감염이 되며, 2~3주의 잠복기(최대 70일)를 거친 후 발열, 두통, 근육통, 관절통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운영하고 있다”며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 해달라”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스마트폰을 이용할 경우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하면 전국에서 신고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