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회장 정치적 발언에 뿔난 철거민… “남남갈등 조장하는 전광훈 사퇴”
한기총 회장 정치적 발언에 뿔난 철거민… “남남갈등 조장하는 전광훈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전철협)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전철협)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빤스’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목사

“국민 기만하는 거짓 선지자 탈 벗어야”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남북갈등을 풀어야 하는 시점에서 남남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전광훈 목사의 막말이 계속된다면 사퇴를 강력히 요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전 목사는 교회의 역사·시대적 사명에 대해 다시 생각해 봐야 합니다.”

이호승 전국철거민협회 중앙회(전철협) 상임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전철협은 “한기총 대표회장이 문재인 대통령 특정 정치세력과 하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현실 인식”이라며 “시대를 역행하는 주장을 즉시 중단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량한 기독교인들을 선동하지 말라”며 “국민을 기만하는 거짓 선지자의 탈을 벗으라”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기자회견 직전 전철협 회원들은 다소 격양된 말투로 전 목사의 한기총 회장직 사퇴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쳤다. 길을 지나가던 한 시민은 자신도 전 목사의 사퇴에 동의한다며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전광훈 물러나라”고 외친 후 지나가기도 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이호승 전국철거민협회 중앙회(전철협) 상임대표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전철협 주관으로 열린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 규탄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의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이호승 전국철거민협회 중앙회(전철협) 상임대표가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 전철협 주관으로 열린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 규탄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의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이 대표는 한기총의 정치적 개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한기총은 왜 한국교회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1000만명이 넘었던 교인이 6~700만까지 급락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선지자적인 입장의 역할을 해야 함에도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엄익수 전철협 공동대표에 따르면 재개발 지역 내에 교회가 많이 있음에도 철거민 등 사회적 약자를 보살펴주지 않아 (전철협) 단체에 와서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엄 공동대표는 “한기총이 교회와 사회적 약자들을 살펴보지 않고 제각기 자기 목소리만 내고 있고, 서로 화합되는 모습이 부족해 이를 규탄하기 위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에 한기총은 사회 취약계층에 신경을 쓰지 않고 본인들의 이익만 추구했다”며 “목회자라면 약자에 더 신경을 쓰고 봉사해야 하는데 자기들끼리 밥그릇 싸움하고 오히려 정치적으로 종교를 이용하려고 하니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격양된 목소리로 말했다.

사실 전 목사의 발언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05년 대구의 한 집회에서 “여신도가 나를 위해 속옷을 내리면 내 신자이고, 그렇지 않으면 내 교인이 아니다”라는 이른바 ‘빤스’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바 있다.

또한 2007년 대통령 선거 당시에는 “이명박 장로를 찍지 않으면 생명책에서 지우겠다”고 언급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2014년 5월 주일예배 설교에서는 “세월호 사고가 일어난 건 좌파, 종북들만 막 기뻐 뛰고 난리냐”며 “추도식은 집구석에서 슬픔으로 돌아가신 고인들에게 해야지, 언제 광화문 네거리에서 광란 피우라고 그랬어”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전철협은 재산과 주거권이 침해된 생존권 유린 상태의 철거민과 부동산투기 근절을 원하는 시민들이 1993년에 만든 시민사회단체다. 전철협은 앞으로 전 목사의 행보에 따라 그에 맞는 대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