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50명, 통일부에 금강산 방문 신청
국민 6150명, 통일부에 금강산 방문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레하나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금강산 관광 방문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겨레하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며 통일부에 6150명의 방문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출처: 뉴시스)
겨레하나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금강산 관광 방문신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겨레하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며 통일부에 6150명의 방문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출처: 뉴시스)

시민단체, 7512명 신청 받아 1차 제출

“한반도 평화의 길을 위한 의지의 표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 관련 시민단체가 14일 시민 6150명의 금강산 방문 신청서를 모아 통일부에 제출했다. ‘6150’이라는 숫자는 6.15 남북 공동선언 19주년을 기념하는 취지다.

㈔겨레하나는 신청서 제출에 앞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월 27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전국에서 7512명에게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접수받았다”며 “이번에는 1차로 접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금강산은 남북 교류의 상징,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라며 “금강산 방문 신청서에는 당장이라도 금강산에 가고 싶다는 소망과 함께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고 행동할 것이라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단체는 또 평화 통일 의지를 밝히면서 “국민들의 마음은 단지 아름다운 산을 구경하거나 관광하고 싶다는 것이 아니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를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의 길을 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은 미국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며, 허락하거나 승인할 문제도 아니다”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강대국다운 지위를 지키고 동맹국가로서의 역할을 하고 싶다면 적대와 대결의 산물인 대북제재부터 해제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비롯한 방북단과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관계자 등 북측 인사들이 18일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제공:현대그룹) ⓒ천지일보 2018.11.1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비롯한 방북단과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관계자 등 북측 인사들이 18일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제공:현대그룹) ⓒ천지일보 2018.11.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6-14 17:13:50
금강산 다들 가 보고 싶을거에요 나도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