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고 이희호 여사 ‘DJ 곁으로’… 李총리 “강인한 동시에 온유한 분”
[현장] 고 이희호 여사 ‘DJ 곁으로’… 李총리 “강인한 동시에 온유한 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각계각층에서 2000여명 참석

고인 생각하며 눈물 훔치기도

“국민을 위한 정치 해 달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고(故) 이희호 여사는 누구보다도 강인한 동시에 온유하신 분이었다. 평탄하지 않은 선구자의 길을 걸으신 고인이 평안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14일 진행된 ‘여성 지도자 영부인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희호 여사에 대해 이같이 회고하며 추모했다.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은 이날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현충원 광장에서 진행됐다. 추모식은 유가족, 장례위원, 각국 조문사절, 각계인사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고 진중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추모식에 앞서 오전 6시 30분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가 진행됐으며 오전 7시 이 여사가 52년간 다닌 신촌 창천감리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렸다. 이후 동교동 사저에서 노제를 지낸 후 오전 9시 30분 운구차가 현충원에 도착하면서 추모식이 시작됐다.

추모식에는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상임이장을 비롯한 유가족이 앞줄에 앉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한 장례위원장과 여야 5당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도 참석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된 가운데 국군 의장대가 운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된 가운데 국군 의장대가 운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사회를 보고 공동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 조사,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추도사가 이어졌다.

이 총리는 “오늘 우리는 이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다.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가장 강렬하게 상징하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려야만 한다”고 담담한 목소리로 말하며 “우리는 국민통합과 평화통일을 위해 전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 여사님이 평생을 통해 보여준 강인함과 인내는 모두에게 큰 감동을 줬다”며 “이 여사님의 마지막 유언인 국민과 평화통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시절 여사님께서 선거시절에 많이 도와주셨다”며 “80년대 정권의 핍박을 받고 새끼 빨갱이 소리를 들으며 접경지역 선거구에서 뛰던 저를 많이 안쓰러워하신 것 같다”고 회고하던 중 감정이 북받쳐 목이 메이는 모습도 보였다.

여야 대표들은 민주주의와 여성과 취약계층의 인권을 위해 한평생을 살아온 이 여사의 삶을 추모하며 애도를 표했다.

조사와 추도사를 듣던 중 맏며느리 윤혜라 여사와 추모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김상근 목사가 고인의 민주화운동 이력을 술회하던 중 이해찬 대표는 감정이 북받치는 듯 입을 굳게 다물기도 했다. “아멘”이라고 작은 목소리로 화답하는 일부 참석자도 있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전은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수석부의장이 대독했다. 이어 이 여사의 일생을 담은 약 4분가량의 추모 영상이 상영됐다.

추모식에 참석한 김덕환(가명, 70대, 전남 광주)씨는 “평생을 민주화를 위해 싸워온 고인의 영상을 보면서 눈물이 났다”며 “이 여사의 유언대로 정치권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추모식 후 이 여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안장 예배를 지낸 후 김 전 대통령 곁에 안장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