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만해 유조선 공격 배후로 이란 지목… 동영상 공개
美, 오만해 유조선 공격 배후로 이란 지목… 동영상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오만만에서 13일(현지시간) 이란 해군 선박이 피격 당한 유조선에 접근해 물을 뿌리고 있다. 사진은 이란 타스님통신이 제공한 것이다. (출처: 뉴시스)
중동 오만만에서 13일(현지시간) 이란 해군 선박이 피격 당한 유조선에 접근해 물을 뿌리고 있다. 사진은 이란 타스님통신이 제공한 것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이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이란은 부인하면서 중동 정세가 또다시 소용돌이치고 있다.

이날 미 군당국은 이란의 경비정이 선체부착 폭탄을 제거하는 장면이라면서 동영상을 공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오후 국무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란이 이번 공격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것이 미국의 평가”라고 밝혔다.

그는 “이는 첩보, 사용된 무기, 작전 수행에 필요한 전문지식 수준, 최근 유사한 이란의 선박 공격,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어떤 대리 그룹도 이처럼 고도의 정교함을 갖추고 행동할 자원과 숙련도를 갖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근거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 이유 없는 공격은 국제평화와 안보에 대한 명백한 위협이자 항행의 자유에 대한 노골적 공격이며 용납할 수 없는 긴장 고조 활동”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오후 트위터에 “나는 개인적으로 이란과 협상하는 것에 대해 생각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느낀다”며 “그들은 준비되지 않았고, 우리 또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 군당국은 이란혁명수비대(IRGC)가 피격 당한 유조선 ‘코쿠카 코레이져스’의 측면에서 미폭발 기뢰를 제거하는 장면이라며 해당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CNN도 4명의 미 관리를 인용, 이란의 해군 선박이 미폭발 기뢰를 제거하는 동영상을 미군 항공기가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 해상에서 노르웨이 선박과 일본 업체가 임차한 선박 등 유조선 2척이 어뢰 공격을 받았다.

선원들은 모두 탈출해 다른 상선을 통해 전원 구조됐지만 양국간 긴장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