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림관광 민간 공모전’ 우수 콘텐츠 선정
산림청, ‘산림관광 민간 공모전’ 우수 콘텐츠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이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7일까지 진행한 ‘산림관광 콘텐츠 개발 민간 공모전’ 심사 결과 우수 콘텐츠 15개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정부혁신의 사회적 가치를 반영한 이번 공모전은 관 주도의 서비스에서 벗어나 지역의 다양한 민간주체의 참여를 유도하고 창의적인 산림관광 상품·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국에서 모두 49점이 접수됐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은 형평성을 고려해 경기, 강원, 충북, 전남·북, 경남·북 등 각지에 고루 분포되도록 우수작을 선정했다.

앞으로 지역주민, 숲해설가, 공정여행사, 마을조합 등의 민간주체는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교육과 자문(컨설팅)을 받은 후 직접 콘텐츠 운영에 나선다.

이번에 선정된 산림관광 우수 콘텐츠는 ‘숲나드리’ 명칭으로 28일부터 10월까지 15회 운영된다.

매 회당 25명 내외로 참가자를 모집하며, 참가 신청은 오는 17일부터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콘텐츠 운영 내용은 스토리북(Vol.2)으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산림청은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 차량 임차비, 체험비 등 실비 수준의 비용을 지원한다. 외부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지속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은 “우수한 산림관광 콘텐츠를 계속 발굴해 대국민 산림복지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지역소득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