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이희호 여사님이 꿈꾼 평화통일·국민통합 위해 전진”
李총리 “이희호 여사님이 꿈꾼 평화통일·국민통합 위해 전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국립현충원 추모식에서 조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고(故) 이희호 여사에 대해 “우리는 여사님께서 꿈꾸셨던 국민의 행복과 평화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 영호남 상생을 포함한 국민통합을 위해 꾸준히 나아가겠다”며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헤쳐오신 여사님의 생애를 두고두고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총리는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치러진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조사를 통해 “여사님, 우리 곁에 계셔주셔서 감사하다. 여사님이 계셨던 것은 축복이었다.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이 총리는 “여사님은 의사의 딸로 태어나 최고의 교육을 받으셨다. 보통의 행복을 누리실 수도 있는 처지였다. 그러나 여사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셨다”면서 “평탄할 수 없는 선구자의 길을 선택하셨다. 시대를 앞서 여성운동에 뛰어드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극한의 가시밭길을 여사님은 흔들림 없이 이겨내셨다. 감옥에 계시는 남편을 생각해 한겨울에도 방에 불을 넣지 않으셨다”면서 “남편이 감옥에 계시거나 해외 망명 중이실 때도 남편에게 편안을 권하지 않으셨다. 늘 하나님의 뜻에 따라 투쟁하라고 독려하셨다. 훗날 김대중 대통령께서 ‘아내에게 버림받을까 봐 정치적 지조를 바꿀 수 없었다’고 고백하실 정도였다”고 했다.

이 총리는 “기나긴 고난의 끝에 영광이 찾아왔다. 남편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셨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루셨다”며 “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실현하셨다. 우리 국민 처음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으셨다”고 회고했다.

그는 “여사님은 평생의 꿈을 남편을 통해 하나씩 이루어 가셨다”며 “여성부가 신설되고, 여성총리가 지명됐으며, 양성평등기본법이 제정되는 등 여성의 지위향상과 권익증진이 시작됐다. 기초생활보장제가 도입되는 등 복지가 본격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0년 전 여사님의 반려이자 동지인 대통령께서 먼저 떠나셨다. 그때부터 여사님은 대통령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 앞에서 경호팀들이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운구차량을 향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 앞에서 경호팀들이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운구차량을 향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님의 유업을 의연하게 수행하셨다”며 “북한을 두 차례 더 방문하셨다. 영호남 상생 장학금을 만드셨다. 여사님은 유언에서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여사님, 지금 가시는 그곳에는 고문도 없고 투옥도 없을 것이다. 연금도 없고 망명도 없을 것”이라며 “납치도 없고 사형선고도 없을 것이다. 그곳에서 대통령님과 함께 평안을 누리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