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희호 여사, DJ의 동지이자 민주투사”
이해찬 “이희호 여사, DJ의 동지이자 민주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된 14일 오전 장례예배를 마친 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에서 노제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故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된 14일 오전 장례예배를 마친 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에서 노제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故) 이희호 여사에 대해 “여사님은 대통령님의 동지이자 민주투사였고 따뜻한 마음의 인권 운동가이셨다. 국민과 함께 여사님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된 이 여사 사회장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이희호 여사님을 김대중 대통령님 곁으로 보내드리기 위해 모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여사님의 삶은 우리 현대사 그 자체였다”며 “식민지, 광복과 분단, 독재와 민주화, 경제적 번영과 남북의 새로운 화해까지 수많은 고비를 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여사님은 올곧은 길, 신념의 길을 걸었다.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의 길이었다”고 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운구행렬이 교회로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운구행렬이 교회로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4

이 대표는 “높은 뜻을 저희가 이어가겠다. 여사님의 빈자리를 관용과 사랑, 통합으로 채워가겠다. 한반도 평화도 반드시 이룩하겠다”며 “하늘에서 지켜봐주시고 지혜를 달라. 편히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