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말라리아 위험지역 철통 방어’ 방역 체계 구축
경기도 ‘말라리아 위험지역 철통 방어’ 방역 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가 접경지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올해 10월까지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정기 방역 활동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민관군이 위험지역 3개 시도(경기, 인천, 강원)에 ‘말라리아 퇴치사업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사업단에는 총 14인의 전문가들이 경기도와 각 시군 사업을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 등 자문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23일에는 경기도 주관으로 말라리아 위험지역 3개 시·도(경기·인천·강원) 합동 방역의 날을 운영해 경기 북부 15개 보건소 및 민간 자율방역단과 일제 방역 활동을 펼쳤다.

 도는 이날 유충구제를 위해 주택 상가 정화조, 주변 웅덩이 등을 집중적으로 방역하고 인근 하천 주변 풀숲이나 동물축사 등 감염병 매개 모기 서식처에 연막·연무 활동을 벌였다.

이와 동시에 호수공원, 지하철 역사, 장터, 보건소 내 등 관내 주민들에게 감염병 예방에 대한 모기 회피 방법 안내, 홍보물 배부, 예방수칙 교육·홍보 등 캠페인도 함께 추진했다.

특히 도는 지난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시군별 방역취약지역에 2회 이상 방역 활동을 펼칠예정으로 7개 시군 10개 지점에 모기 매개 밀집도 조사를 시행해 모기 매개 감염병도 예방하고 있다.

이밖에도 수혈로 인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말라리아 환자 및 발생률이 높은 국가 여행자의 헌혈 금지, 파주와 연천을 헌혈 제한지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또한 오는 7부터 8월까지 방역 인부와 사업담당자를 대상으로 방제역량 강화 교육을 할 예정이다.

황영성 경기도청 보건위생담당관은 “말라리아 위험지역 여행 시 야간 외출 자제, 긴 옷 착용, 모기 기피제 사용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며 “해외 위험지역 여행 전 의사와 상담 후 지역에 따라 적절한 예방약을 복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