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여부 몰라… 김정은에 달려 있어”
文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여부 몰라… 김정은에 달려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 웃는 한-노르웨이 정상(오슬로=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함께 웃는 한-노르웨이 정상(오슬로=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노르웨이 공동기자회견서 언급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국빈 방문 중인 노르웨이에서 “6월 중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한지는 저도 알 수 없다”면서도 물리적으로는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한 후 진행한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제 제 답변은 나는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고, 그 시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필요성이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서는 “미국에서 대강의 내용을 알려준 바 있다"”면서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것 이상으로 말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가’라는 질문에는 “가장 중요한 관건이자 핵심은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 간에는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상호 간 무력 사용도 금지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됐다”며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비무장지대도 평화지대로 전환하고 있으며, 동시에 인도적 교류와 지원도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경제협력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려면 국제적인 경제제재 해제돼야만 가능하다”면서 다시 한 번 북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전제가 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상황이 가급적 빨리 조성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