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 김오수·봉욱·이금로·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 김오수·봉욱·이금로·윤석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로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왼쪽부터) 대검찰청 차장검사과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추천됐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로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왼쪽부터) 대검찰청 차장검사과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추천됐다. (출처: 뉴시스)

박상기 장관이 최종 후보 결정

文대통령 귀국하는 16일 제청 예상

추천위 “검찰 개혁 의지 등 심사”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문재인 정부의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됐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김오수(56, 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 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 20기) 수원고검장을 찿기 검찰총장 후보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정 전 검찰총장 등 9명으로 구성된 추천위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각계에서 천거된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 작업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10일 추천위를 꾸리고 13~20일 각종 단체와 개인으로부터 후보 10여명을 천거받았다. 그 가운데 인사검증에 동의한 8명의 재산·병역·납세 등을 검증해왔다.

검찰의 조직 안정을 가져올 수 있는 리더쉽과 수사·지휘 역량, 조직 내 내·외부 신망 등 여러 요소를 살펴 후보군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검경 수사권조정안을 놓고 검찰 내부 반발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을 균형감 있게 추진할 자질도 중요한 요소로 고려됐다.

추천위는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쉽, 검찰 내·외부의 신망,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재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체포했다. 수사단에 따르면 윤씨의 주변 인물들을 조사한 끝에 사기 등 개인비리 혐의를 잡았다. 수사단은 이와 관련된 자금 흐름도 들여다봤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검찰 이미지. ⓒ천지일보 2019.4.17

전남 영광 출신인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서울대를 법대를 졸업하고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을 거쳤다. 현재 법무부 차관인 만큼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이해도 높다는 시각이 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김 차관은 친화력도 좋고 지휘·통솔력도 인정받고 있다. 다만 현 문 총장도 광주 출신인 만큼 호남 출신 인사의 연속 발탁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서울 출신인 봉욱 차장검사는 서울대 법대 재학 중이던 1987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3년 서울지검 검사 생활에 첫 발을 내디뎠다.

봉 차장은 2년간 대검 차장을 역임하면서 국회 사법개혁특위에 출석해 수사권조정안에 대한 의견을 설명하는 등 현안 관리의 적임자라는 평가가 있다. 검찰 안팎의 신망도 좋으며, 야당에도 특별한 적은 없다는 말이 나오는 만큼 원만한 평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내 검사 최초로 예일대 로스쿨 방문학자로 연수한 경험을 바탕으로 책을 출판하기도 했다.

충북 증평 출신의 이금로 고검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4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로 임관했다.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과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 요직을 경험했다.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차관으로 발탁되기도 했다.

대검부터 법무부와 국회까지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한 넓은 시야가 장점이라는 평가다. 원만한 성품에 조직 내 신망도 두텁다고 알려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관한 입장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관한 입장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대표적인 ‘특수통’이다. 박근혜 정부 대선·정치 개입 의혹 수사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다가 검찰 지휘부와의 갈등을 빚고 ‘항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좌천성 인사 조치를 당한 바 있다. 이후엔 국정농단 의혹사건 특검팀에서 수사팀장으로 일했다.

문재인 정부 아래서 두터운 신임을 받으며 ‘적폐수사’를 진두지휘한 윤 지검장은 검찰 개혁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다. 하지만 문무일 총장보다 다섯 기수나 아래란 점은 부담이다.

박 장관은 추천위가 선정한 후보 4명 가운데 1명을 최종후보로 결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면 문 대통령은 이를 지명한다. 지명된 인사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차기 검찰총장이 된다.

박 장관은 문 대통령의 유럽 3개국 순방이 끝나는 오는 16~17일 제정권을 행사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청와대는 이르면 오는 18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임명제청안을 의결한 뒤 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문무일 총장의 임기는 다음 달 24일 끝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