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계열사 대표들 연이어 ‘플라스틱 프리챌린지’로 주목
롯데계열사 대표들 연이어 ‘플라스틱 프리챌린지’로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롯데푸드 조경수 대표이사(왼쪽에서 5번째)와 직원들이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을 알리는 인증샷을 찍고 있다. 이날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역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제공: 롯데푸드)
지난 12일 롯데푸드 조경수 대표이사(왼쪽에서 5번째)와 직원들이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을 알리는 인증샷을 찍고 있다. 이날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역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제공: 롯데푸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이어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동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그룹 계열사 임원들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이 연이어 화제가 되고 있다. 롯데푸드는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는 일회용 컵 등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푸드는 조경수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의 텀블러와 머그컵 등 친환경 제품 사용 인증샷을 12일 롯데푸드 공식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 컵과 같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텀블러와 같이 재활용이 가능한 제품을 사용하는 캠페인이다. SNS에 사진을 올려 인증한 뒤 다음 참여자를 지목해 캠페인을 확대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는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의 지목을 받아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조경수 대표는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의 다음 주자로 롯데GRS 남익우 대표이사와 롯데렌탈 이훈기 대표이사를 지목했다.

롯데푸드 조경수 대표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자 하는 개개인의 작은 노력들이 모일 때, 우리에게 주어진 깨끗한 환경보호라는 공통의 미래가치가 달성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친환경 캠페인들이 더욱 다양하게 진행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동참했다”고 밝혔다.

롯데푸드는 지난해부터 사내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친환경 머그컵 사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본사 근무 직원을 포함해 전국 10개 공장과 각 지점, 영업소 근무 직원 등 전체 2100여명의 직원들에게 머그컵을 나눠줬다. 또 사내 게시판 등에 머그컵 사용을 안내하고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이 밖에도 롯데푸드는 최근 출시한 ‘파스퇴르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에 플라스틱 용기 대신 종이컵을 사용하기도 했다. 해당 용기는 종이팩 유형으로 분리배출이 가능하다. 또한 ‘아이생각 이유식’ 제품의 가정 배달 시 물을 얼려 재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보냉팩을 6월 말부터 사용할 계획이며 이후에도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환경을 생각한 제품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역시 12일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환경을 보호하자는 뜻깊은 행사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롯데건설을 그동안 환경보호를 위해 친환경 인증 상품에 대한 구매를 2016년 약 350억원에서 2018년 약 590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들과 함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 절감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역시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 추천으로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다음 주자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와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를 추천했다.

한편 플라스틱 제품사용과 일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릴레이 친환경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컵 사용을 줄이고 텀블러 등을 사용하자는 취지로 공동 기획한 환경보호 운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