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앞두고∙∙∙ 공청기∙제습기 품은 에어컨 인기
장마철 앞두고∙∙∙ 공청기∙제습기 품은 에어컨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전 가전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전 가전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더위가 빨라지면서 에어컨∙선풍기 등을 포함한 스마트 가전 매출이 매년 높은 숫자로 신장 중이다.

13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2016년 6월 14.9%였던 스마트 가전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6월 7.6%포인트 오른 22.5%를 기록했다. 올해 5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달간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뛰기도 했다. 7월 성수기가 오기 전에 서둘러 지갑을 여는 경우가 많았다는 분석이다.

냉방 가전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금까지 에어컨은 일반적으로 7~8월 두달 동안 사용하는 ‘여름 한 철 가전’ 이었다면 이제는 빠르면 5월부터 길게는 9월까지 쓰는 일상 가전으로 떠올랐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나 황사 같은 날씨 이슈가 겹치면서 공기 정화나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이 특화된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를 장착해 공기 정화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인공 지능 센서가 무풍과 냉방 모드를 자동으로 조절해 절전이 가능한 제품들도 전기료를 걱정하는 소비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스탠드형과 벽걸이형을 패키지로 판매하는 멀티 세트도 눈길을 뜬다. 에어컨을 단품으로 구매하는 것보다 약 20% 더 저렴해 찾는 고객들이 많다는 설명이다.

가구를 연상시키는 가전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원목이나 금속 느낌을 살리는 디자인 제품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단순히 성능뿐만 인테리어 기능까지 할 수 있는 제품들이 늘어나면서 ‘가구 가전’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에 맞춰 신세계백화점에서는 다양한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에어컨 특가 행사를 준비했다. 본점과 강남점에서는 오는 14일부터 삼성전자, LG전자 2019년 신제품 특가로 판매하는 초대전을 진행한다. 이번 주말 본매장을 방문하는 구매 고객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추가 증정한다. 위니아 에어컨은 최대30% 할인해 판매할 예정이다. 에어컨 외 냉방 가전에 대한 수요를 위해 선풍기 특설 매장도 따로 준비했다. 공기 순환을 위한 서큘레이터 및 제습기 등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김선진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본격적인 장마와 더위가 시작되기 전에 냉방가전을 구매하거나 교체하려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 물량을 예년보다 대폭 늘리고 관련 행사도 기획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