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6월에 걷기 좋은길… 강화나들길 2코스 ‘호국돈대길’ 
[인천] 6월에 걷기 좋은길… 강화나들길 2코스 ‘호국돈대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나들길 2코스 오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강화나들길 2코스 오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선조의 발자취 갑곶돈대~초지진 총 17km  
둑길로 6시간 정도 소요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 강화군이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걷기 좋은 길로 강화나들길 2코스 ‘호국돈대길’을 추천했다.

강화도는 오래전부터 나라를 지켜낸 소중한 터전이자 외국의 문화와 물자가 들고 나던 관문인 만큼 외국과의 교류 및 충돌이 잦았던 곳이다.  

대표적인 사건으로 ▲병인양요와 ▲신미양요 ▲운요호 사건이다. 특히 광성보는 1871년 4월 미국이 통상을 요구하며 함대를 이끌고 침공할 당시 ▲초지진 ▲덕진진을 점령한 후 광성보에 이르러 백병전을 전개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강화나들길 2코스 용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강화나들길 2코스 용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관련된 장소로 지정된 강화나들길 2코스에는 항쟁의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갑곶돈대, 광성보 등 진, 보, 돈대가 다른 코스에 비해 유독 많이 남아 있다. 나들길 명칭도 ‘호국돈대길’로 정하고, 아픈 역사의 길이지만 풍경만은 전국의 여느 코스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강화나들길 2코스는 갑곶돈대에서부터 초지진까지 총 17km의 둑길로 6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유적지마다 가지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와 시원한 바다풍경 그리고 고즈넉한 숲길을 걷다 보면 지루할 틈이 없다. 

인천 강화나들길 2코스 용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인천 강화나들길 2코스 용두돈대.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여기에 계절별로 다르게 피어 있는 들꽃을 보는 재미 또한 강화나들길 2코스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이다. 지금은 노란 금계국이 해안도로를 따라 하나 가득 피어 있어 드라이브 코스로도 안성맞춤이다.

군 관계자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외세의 침략에 맞서 나라를 지켜낸 선조들의 피와 땀이 녹아 있는 강화나들길 2코스를 걸으며 호국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 강화나들길 2코스 금계국 해안도로.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금계국이 피어있는 인천 강화나들길 2코스 해안도. (제공: 인천 강화군) ⓒ천지일보 2019.6.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