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3천억 규모 후순위채권 발행 ‘실탄 확보’
우리금융지주, 3천억 규모 후순위채권 발행 ‘실탄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3000억원 규모의 10년물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채권은 바젤3 도입 이후 국내 금융지주회사 가운데 최초로 발행된 원화 후순위채권이며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인 2.28%로 확정됐다. 채권 발행금리는 고정금리로 지난 11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한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스프레드를 가산하는 방식으로 결정됐고 수요예측에서 예정금액 대비 2.7배에 달하는 투자자들의 참여가 있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 출범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당초 신고된 금액보다 많은 3000억원으로 증액했고 올해 발행된 후순위채권 중에서 가장 낮은 금리로 발행했다”며 “이는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대해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3월 말 대비 우리금융지주의 BIS비율은 14bp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은행의 자회사인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사 편입 일정을 당초 계획했던 상반기에서 하반기로 연기했다. 기업 가치가 약 1조 4천억원인 우리카드의 절반을 지주사가 자사주를 주고 사면 우리은행은 받은 주식을 6개월 안에 시장에 되팔아야 하는데 대량 대기매물(오버행)이 시장에 쏟아지면 우리지주 주가가 떨어질 위험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