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일본 미야자키 방문… 선진사례 조사
구본영 천안시장, 일본 미야자키 방문… 선진사례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구본영 천안시장. ⓒ천지일보 2019.6.13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구본영 천안시장. ⓒ천지일보 2019.6.13

‘500만그루 나무심기 녹색 프로젝트 추진 중’
“녹색 프로젝트에 시민이 참여할 방안 모색”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 구본영 시장이 충청남도·산림청 관계자,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함께 13~15일 3일간 민관 공동협력 녹화도시 조성 사례 조사를 위해 일본 미야자키시(Miyazaki-shi)를 방문한다.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 출장은 ‘정원의 도시’ 일본 미야자키시의 선진사례를 살피고 시가 추진 중인 500만그루 나무심기 녹색 프로젝트의 시민 참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방문단은 조엽수림을 살려낸 녹색관광문화 마을인 아야정(아야초)과 미야자키 시청, 도심 속 대표 정원인 플로란테 미야자키, 정원을 가꾸는 주민단체 썬플라워 미야자키(NPO)를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민관 공동사업의 추진과정 등에 대해 청취할 예정이다.

썬플라워 미야자키는 꽃과 정원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모여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민간비영리 공익재단으로 자원봉사활동 등을 통해 공공정원을 만들고 회원들이 집을 공개하는 ‘오픈가든’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원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천안시는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와 열섬현상 등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도시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공약사업으로 ‘500만그루 나무심기 녹색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선진사례를 배워 시민참여의 중요성을 느끼고 500만그루 나무심기 녹색 프로젝트에서 시민들이 참여할 다양한 기회를 모색하겠다”며 “성공적이고 쾌적한 녹색도시 조성은 물론 시민이 주체가 되는 시책을 추진하는 데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야자키시는 1984년 시 60주년 기념 시민운동으로 ‘마을에 꽃과 신록을 늘리는 운동’을 시작해 민관협력 사업으로 정원을 조성하고 관리하는 꽃과 정원의 도시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