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노르웨이처럼 평화 향한 걸음 멈추지 않을 것”
文대통령 “노르웨이처럼 평화 향한 걸음 멈추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오슬로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하랄 5세 국왕의 만찬사에 대해 답사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오슬로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하랄 5세 국왕의 만찬사에 대해 답사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하랄 5세 국왕 주최 국빈만찬 참석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성원해달라”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가 평화를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온 것처럼 우리 역시 평화를 향한 걸음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여정을 지지해준 노르웨이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와의 각별한 인연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전쟁 중 노르웨이 상선이 흥남철수작전에 참여했다”며 “그때 자유를 찾은 피난민 중에는 나의 부모님도 계셨다. 어려울 때 도와준 노르웨이의 숭고한 희생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한국은 전쟁의 참화를 딛고, 국제사회의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평화와 화해를 이루기 위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정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신 노르웨이 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하랄 5세 노르웨이 국왕은 만찬사에서 “한국과 노르웨이는 한국전쟁 이후 평화를 위해 협력해왔다”며 “한국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포츠로 정치적 갈등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한국은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나 세계 11번째의 경제 대국으로 변모했다”며 “우리는 한국이 빠른 발전을 통해 복지국가와 민주국가로 거듭난 모습을 보며 감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날 만찬에는 우리 측에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르웨이 측에서 하랄 5세 국왕, 호콘 왕세자, 아스트리 공주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에 따라 이날 만찬에서 턱시도를 착용했고, 김정숙 여사는 한복을 입었다.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하랄 5세 국왕과 함께 오슬로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한국음악 콘서트'를 참관했다.

한국과 노르웨이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케이팝 공연으로, 가수 몬스타엑스와 장재인 등이 출연했고 행사 기획에 참여한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도 공연장을 찾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