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핵 협상 서두를 것 없다… 北과 잘 해나갈 것”
트럼프 “북핵 협상 서두를 것 없다… 北과 잘 해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오찬을 함께 한 후 산책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오찬을 함께 한 후 산책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예상치 못했다… 매우 멋지고 따뜻”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와 관련해 낙관하면서도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나는 우리가 한동안 매우 잘 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서두르지 않는다.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문일답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친서에 대해 “매우 멋진 친서를 썼다.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여러분도 친서 안에 뭐가 있는지 알게 될 것”이라며 “아마도 지금으로부터 100년? 2주? 누가 알겠는가”라고 했다.

이어 “그것은 매우 멋진 친서였다. 따뜻한 친서였다. 나는 그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받았다고 소개하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한지 꼭 1년 되는 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