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나이지리아에 0-2 완패… 먹구름 낀 여자 월드컵 16강
한국, 나이지리아에 0-2 완패… 먹구름 낀 여자 월드컵 16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 뉴시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2-0으로 나이지리아에 패하면서 월드컵 2연속 16강 진출의 꿈에 먹구름이 꼈다.

한국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A조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에서 전반전 김도연(인천현대제철)의 자책골과 후반전 상대 역습으로 골을 내줘 0-2로 패했다.

앞서 프랑스와의 개막전에서도 0-4로 완패했던 한국은 조별리그 2전 전패로 최하위를 기록, 16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최종전인 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큰 차이로 이겨야 조 3위안에 들어갈 가능성이 생기고 이후 각조 3위 6개팀 중 4위에 올라야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이날 한국은 4-1-4-1전술로 정설빈(인천현대제철)을 원톱에 배치해 공격을 맡았다. 이금민(경주한수원)과 지소연(첼시WFC), 이민아(고베아이낙), 강채림(인천현대제철)이 2선 맡고 주장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책임졌다. 수비 라인은 장슬기(인천현대제철)와 김도연, 황보람(화천KSPO), 김혜리가 맡고 골문은 김민정(인천현대제철)이 지켰다.

정설빈(왼쪽)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 경기를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뉴시스)
정설빈(왼쪽)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 경기를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뉴시스)

경기는 전반적으로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나이지리아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먼저 공격을 시도한 쪽은 나이지리아였다. 나이지리아는 전반 9분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로 올린 공을 우고치 오프라노지에가 해딩으로 우리나라 골문을 노렸지만 김민정이 골문을 지켰다. 한국은 짧은 패스로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17분 이금민은 상대 패널티 박스 왼쪽에서 수비수를 제친 뒤 오른발 슈팅, 5분 뒤에는 이민아가 중거리 슛으로 상대 골문을 노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5분까지 골 점유율에서 68-32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치명적인 실수로 선제점은 나이지리아에서 올렸다. 전반 29분 상대의 롱패스가 우리 골대 앞에 떨어진 상황에서 김도연이 걷어낸 골이 우리 골대로 들어가 자책골을 넣어버렸다.

장슬기(오른쪽)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 경기를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뉴시스)
장슬기(오른쪽)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A조 2차전 경기를 하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월드컵 대표팀은 전반 28분 김도연의 자책골 포함 0-2로 패하며 2패째를 기록했다. (출처:뉴시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후반전부터 맹공격에 돌입했다. 후반 10분 문미라(수원도시공사)와 여민지(수원도시공사)가 동시에 투입해 공격력을 끌어 올렸다. 후반 12분 장슬기가 왼쪽 측면에서 강하게 때린 공이 골키퍼에 맞고 나오자 이금민이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6분 뒤 문미라의 날카로운 슈팅이 이어졌지만 수비수를 맞고 골문을 빗겨갔다.

한국은 공세를 이어갔지만 후반 30분 나이지리아의 오쇼알라가 수비수와 골키퍼까지 따돌린 후 쐐기골을 꽂았다.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문미라와 여민지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결국 한골도 넣지 못한 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국은 오는 18일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