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 식수에 삽 든 명현관 군수와 양한묵 선생 후손
기념 식수에 삽 든 명현관 군수와 양한묵 선생 후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해남=전대웅 기자] 양한묵 생가 개장식이 12일 열린 가운데 명현관 군수와 양한묵 선생 후손이 기념 식수에 삽을 뜨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 해남=전대웅 기자] 양한묵 생가 개장식이 12일 열린 가운데 명현관 군수와 양한묵 선생 후손이 기념 식수에 삽을 뜨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