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스님 배임 논란’ 조계종노조, ‘땡볕에’ 검찰청 앞서 108배 발원
‘자승스님 배임 논란’ 조계종노조, ‘땡볕에’ 검찰청 앞서 108배 발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불교시민사회단체들도 힘 보태
“종단 생수비리 엄정수사 촉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조계종지부)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받는 생수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주최 측의 설명에 따르면 최근 조계종에서는 생수인 감로수 판매 사업을 하면서 별도의 로열티를 특정인에게 지급하도록 요청했다는 내용의 내부제보가 폭로됐다.

이에 조계종 재가종무원으로 구성된 조계종노조가 지난 4월 자승스님을 특정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해 현재 서초경찰서에 수사가 진행중에 있다.

그러나 자승스님은 생수비리가 전혀 없었다고 종단을 통해 해명했다. ㈜화이트진로음료 역시 “㈜정과의 마케팅 및 홍보 수수료”라고 종단을 통해 해명했다. 실체가 불분명한 ㈜정이라는 회사에 대해서는 현재 공식적으로 해명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 교단자정센터와 불력회를 비롯한 여러 불교시민단체가 목소리를 보태 조계종 생수 비리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기자회견에는 불교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이 나와 자승스님과 ㈜정의 특수관계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자승스님이 한때 종단을 대표했던 총무원장이라면, ㈜화이트진로음료가 제대로 된 기업이라면 불자와 국민에게 명확한 해명과 진실을 얘기해야 하는 것이 도리”라며 “그러나 최근 들리는 얘기로는 자승스님이 각종 로비를 통해 수사망을 빠져나가려 하거나, ‘황제 수사’를 받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종단은 자승스님과 화이트음료진로를 대변하는 기자회견 외에 어떠한 진상조사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이를 제보한 조계종노조 간부들을 검찰 고발한 지 하루 만에 대기발령을 시키고 종단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해고와 정직이라는 중징계를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교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은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에 성역 없는 공명정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이들은 “㈜정으로 흘러들어간 자금의 규모와 그 사용처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특히 자승스님에게 흘러간 돈이 있는지, 횡령 혐의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후 조계종노조 심원섭 지부장을 비롯한 불자들은 검찰청을 향해 108배를 발원했다.

주최 측은 향후 한 달간 대시민 선전전과 검찰과 경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다양한 행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승스님이 받는 생수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운동에는 불교개혁행동, 미래를여는동국공동추진위원회, 봉은사거사림회, 불력회, 불청사랑, 성평등불교연대, 정의평화불교연대, 지지협동조합, 참여재가연대,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동문행동, 한국불교언론인협회, 화계사학생회청년회동문회, 불광법회안정화를위한비대위, 바른불교재가모임, 조계종노조탄압저지대책위 등이 함께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노조를 비롯한 불교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은 조계종노조 심원섭 지부장. ⓒ천지일보 2019.6.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06-12 17:50:27
종교계고 정치계고 돈이 문제다. 봉사로 일하도록 법을 재정하라. 그러면 진짜와 가짜가 색출 되겠지.

안정현 2019-06-12 15:54:49
불교도 타락, 기독교도 타락, 본이 되고 공의공도를 행하는 곳을 찾아가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