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관계 회복 청신호?… 트럼프 “김정은에게 따뜻하고 아름다운 친서 받았다”
북미관계 회복 청신호?… 트럼프 “김정은에게 따뜻하고 아름다운 친서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김정은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그것은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를 보여줄 순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북한이 김정은의 리더십 아래에서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민들이 훌륭하며 (지리적) 위치도 훌륭하다”고 했다. 또 “관계는 매우 좋다”며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 사실이 공개된 것은 지난 1월 18일 미국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한 이후 처음이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 된 이후 3개월여간 북미간 긴장국면은 계속돼왔다. 이러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친서로 북미간 관계 회복 돌파구가 마련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김 위원장이 친서에 어떤 내용을 담았는지가 관건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