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최준이 해냈다”… 한국, 에콰도르 누르고 첫 결승 ‘새 역사’
[U20월드컵] “최준이 해냈다”… 한국, 에콰도르 누르고 첫 결승 ‘새 역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남자축구 첫 FIFA 대회 결승

최준 전반 39분 결승골 지켜내

우크라이나와 우승 놓고 대결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20세 이하 (U-20) 대표팀이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첫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이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기록해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의 어린 태극전사들이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가면서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역대 처음 U-20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이탈리아를 제압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 역시 이번이 첫 우승 도전이다.

이번 경기에서 정정용 감독은 한국은 8강전과 마찬가지로 오세훈(아산)과 이강인(발렌시아)을 투톱으로 배치해 공격을 맡겼다. 고재현(대구FC)-정호진(고려대)-김세윤(대전 시티즌)이 역삼각형으로 위치해 중원을 책임졌다. 최준과 황태현(안산 그리너스)이 좌우 윙백으로 경기장을 누볐다.

수비 라인은 계속 호흡을 맞춘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이 변함없이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앞으로 한국축구의 골문을 오랜 기간 책임질 것으로 기대되는 이광연(강원)이 이번 대회 모든 경기인 6경기째 선발 출전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점프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점프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경기 초반엔 에콰도르가 경기를 주도했다. 에콰도르는 전반 24분 호세 시푸엔테스의 중거리슛이 한국의 왼쪽 골대 옆을 아슬아슬하게 스쳐 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37분에도 에콰도르는 역습 상황에서 레오나르도 캄파나가 환상적인 뒷발 트래핑에 이은 슈팅으로 우리 크로스바를 맞췄다. 김현우의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했다.

하지만 한국도 이대로 당하고만 있진 않았다.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졌다. ‘막내 형’ 이강인과 최준의 순간적인 호흡이 빛을 발했다.

상대 진영의 중원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에콰도르 선수들이 수비 전열을 갖추기 전에 이강인의 빠른 판단으로 재치있는 침투 패스를 보냈고, 최준이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들어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랐다.

이강인의 뛰어난 감각과 왼쪽 수비수면서도 오른발을 쓰는 최준이 합작해낸 아름다운 세트피스였다.

전반전 점유율은 43%-57%로 뒤졌지만 단 한 개의 유효슛으로 골을 만들어내며 최고의 효율을 보였다. 우리가 전반전에 시도한 슈팅은 단 4개였다.

선제골을 잘 지킨 한국은 차분히 후반전에 돌입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나며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U-20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향해 물세례를 하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나며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U-20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향해 물세례를 하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은 후반 9분 미드필더 김세윤을 빼고 ‘슈팅 몬스터’ 조영욱(서울)을 투입해 더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다.

후반 17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한국의 고재현이 슈팅을 날렸으나, 에콰도르 골대 오른쪽을 조금 비텨가며 골을 기록하진 못했다.

에콰도르는 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이광연이 멋진 선방으로 막아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28분 체력 안배를 위해 이강인을 빼고 박태준(성남)을 투입해 전열을 재정비했다.

후반 28분엔 조영욱이 상대 진영을 유린하는 드리블 끝에 총알같은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머리를 감싸쥐었다.

후반 36분엔 고재현이 더 이상 경기를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내면서 엄원상(광주)을 대신 그라운드에 내보냈다.

바로 이 엄원상이 후반 40분 오세훈이 보낸 날카로운 패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엄원상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삼켰다.

마음이 급해진 에콰도르는 선수들의 킥이 점점 부정확해지기 시작했다. 후반 43분 캄파나가 페널티 지역 한 가운데서 결정적인 슈팅기회를 맞았으나 공을 제대로 떄리지 못하면서 그만 하늘로 솟구치고 말았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은 에콰도르는 후반 추가시간 어수선한 상황에서 한국의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한국 대표팀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후반 종료 직전엔 캄파나가 다시 번뜩였다. 캄파나는 골문 오른쪽으로 매우 위협적적인 헤딩슛을 시도했으나, 이광연이 그야말로 엄청난 슈퍼세이브를 기록하며 결승골을 지켜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