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스케치] 이희호 여사 추모… 정치권 조문 행렬 이어져
[천지일보 영상스케치] 이희호 여사 추모… 정치권 조문 행렬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영철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지난 밤 97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빈소에는 이 여사의 죽음을 애도하는 정치권의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이낙연 | 국무총리)
“어머니처럼 따듯하신 분이셨구요. 그런가하면 내면은 쇠처럼 강인하신 분이셨습니다.”

(녹취: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이희호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고 저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여성 운동도 많이 하셨지만, 정치적인 활동도 많이 하셨고 김대중 대통령이 있기까지 아주 동지적인 관계로 살아오신 분인데 영면을 하셨습니다."

(녹취: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이제 우리와 다른 세상에 사시게 되겠지만 그동안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그런 유지들을 저희들이 잘 받들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녹취: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
“김대중 대통령께서 일관되게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그리고 평화통일을 위해서 한길로 뚜벅뚜벅 걸어오신 그 옆에는 정치적 동지이자 내조자로서 굳건하게 자리를 지킨 이희호 여사님이 계셨습니다.”

(녹취: 박원순 | 서울시장)
“위대한 여성 운동가이시면서 고난의 민주주의를 일궈오시고 대한민국의 평화를 만들어 오신 이희호 여사님의 서거에 진심으로 조의를 표하고요. 다 이루지 못하신 뜻 저희들이 잘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녹취: 이정미 | 정의당 대표)
“평화와 민주주의, 인권을 위해서 걸어오신 그 발자취를 깊이 새기고 그 뜻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저희 당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영철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