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다큐] 시화방조제 갓길 불법주차 '막히든지 말든지'
[포토다큐] 시화방조제 갓길 불법주차 '막히든지 말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기관 시흥시 "민원 접수 시에만 단속·개선계획 없어"

이용객들 "고정 단속 카메라 설치·안전봉 세워야"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6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 시화방조제 대부도 방향 도로에 행락객들의 불법주차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지만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주말 시화방조제 도로는 불법 낚시꾼들의 갓길 불법주차로 극심한 교통정체가 심해 대부도와 영흥도 주민과 상춘객들이 심한 불편을 겪고 있다.ⓒ천지일보 2019.6.6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6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 시화방조제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강태공들의 갓길  불법주차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지만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6.6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갓길 주차와 함께 2중 주차가 돼 있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갓길 불법주차와 함께 2중 주차가 돼 있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시화방조제 오이선착장 앞이 갓길 불법주차로 상습 정체 등 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지만 단속기관인 시흥시는 미온적인 모습이다.
 
지난 6일과 8일 찾은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시화방조제 오이선착장 앞은 갓길 불법주차가 수키로에 걸쳐 이어져 있었다. 대여섯 차량은 2중 주차까지 하고 있었다. 
 
이 곳 갓길에 주차하는 이들은 대부분이 강태공들이다. 오이선착장에서 출항하는 낚싯배와 시화방조제 갯바위 낚시 이용객이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갓길 주차와 함께 2중 주차가 돼 있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갓길 불법주차와 함께 2중 주차까지 돼 있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한 가족이 갓길에 차량을 주차하고 화기를 사용해 게를 삶아먹고 있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한 가족이 갓길에 차량을 불법주차하고 화기를 사용해 간식을 먹고 있다.ⓒ천지일보 2019.6.12

오이선착장 앞은 낚시꾼들이 갓길 주차를 위해 급 감속하다보니 뒤따르던 차량과의 사고 위험이 큰 구간이다. 

또 갓길에서 차선에 들어설 때도 주행 차량과의 사고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이러한 문제로 대부도 방향 도로가 상습 정체구간이 되면서 이용객들의 원성이 쌓이고 있다.

시화방조제로 매일 출퇴근하는 이모(48, 시흥시 정왕동)씨는 "고정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던지, 안전봉을 세워 갓길 주차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화방조제 안산시 구간은 갓길 경계선에 안전봉을 설치, 불법주차가 상당 부분 개선됐다. 

안전봉이 미설치된 시흥시 구간은 불법주차가 성행하고 있다.

시흥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주차단속에 대해 "민원 접수시 이동식 카메라 단속이 진행된다"면서 "고정 단속 카메라와 안전봉 설치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낚시용품 트럭이 갓길에 불법 주차와 함께 인도까지 점령하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 시화방조제 시흥시 구간에 낚시용품 트럭 5대가 성업 중이다.ⓒ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지난 8일 오전 오이선착장 앞 대부도 방향 도로에 낚시용품 트럭이 갓길에 불법 주차와 함께 인도까지 점령하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 시화방조제 시흥시 구간에 낚시용품 트럭 5대가 성업 중이다.ⓒ천지일보 2019.6.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