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판교에 5G 오픈랩 개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판교에 5G 오픈랩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서비스 개발, 스타트업 창업 지원

운영중인 센터 홈페이지 통해 예약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가 5G 오픈랩을 10일 판교테크노밸리 스타트업 캠퍼스 1동 5층에 개소했다.

5G 오픈랩은 스타트업들이 KT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5G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협업 공간으로 3개의 사무공간과 개발공간으로 구성됐다.

스타트업들은 사무공간과 5G 기지국, 단말, 실드룸 등의 개발 인프라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각 개발공간별 특성에 따라 필요시 CCTV, 스마트폰 등의 제반 장비도 사용할 수 있다.

또 개발공간은 KT 우면R&D센터 내 5G 오픈랩과 연결돼 모든 5G 서비스 테스트와 KT가 공개한 네트워크와 핵심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홈페이지를 구축해 5G 오픈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참여방법과 사업협력 방안 등을 안내·지원할 계획이다.

스타트업은 KT에 직접 사업화 제안도 할 수 있으며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5G 오픈랩 내 사무공간을 지원하고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5G 오픈랩 개소를 통해 혁신적인 5G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5G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새로운 상생 협력 모델이 정착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광주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5G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며 혁신성장의 인프라”라며 “경기도에서도 5G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고 창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