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에 ‘필로티 가든’ 첫 적용
삼성물산,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에 ‘필로티 가든’ 첫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의 필로티 가든 전경. (제공: 삼성물산)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의 필로티 가든 전경. (제공: 삼성물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물산이 아파트 필로티 공간을 활용해 새로운 조경을 선보인다.

삼성물산은 필로티 공간을 활용해 휴게 공간을 조성하고 필로티 외부 조경을 감상할 수 있는 ‘필로티 가든’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필로티 가든은 필로티나 캐노피 등 실내외의 경계 부위를 활용하는 ‘엣지 가든’ 디자인 전략이 적용된 조경 형태이다.

필로티는 보통 자전거 보관소 등으로 활용돼 왔으나 바람이 통하고 그늘이 지는 공동주택 내 쾌적한 열린 공간이라는 점에 착안해 동별로 필로티 가든을 도입해 아늑한 공간을 연출하게 됐다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필로티 가든 내부에는 휴게 소파를 배치하여 거실과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물과 꽃이 어우러진 정원 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이달 입주하는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는 삼성물산의 새로운 필로티 가든이 최초로 적용되는 단지가 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단지 입구 인근 동은 학교나 학원 등하교 차량이 진입하는 공간으로, 필로티 내부 바테이블에 앉아 아이를 기다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삼성물산은 매년 새로운 래미안 조경 디자인 전략을 개발해 입주단지에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