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중 정상회담 잘 안 풀리면 기꺼이 관세부과할 것”
“트럼프, 미중 정상회담 잘 안 풀리면 기꺼이 관세부과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재무부 스티븐 므누신 장관 (출처: 미국 재무부)
미국 재무부 스티븐 므누신 장관 (출처: 미국 재무부)

美 재무장관 므누신 CNBC 방송에서 밝혀

[천지일보=이솜 기자]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달 말 진행될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무역협상과 관련한 진전이 없을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기꺼이’ 중국에 추가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9일 미국 CNBC 방송과 인터뷰를 진행한 므누신 장관은 미중 정상회담 일정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예정이다.

므누신 장관은 “만약 중국이 합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면 우리도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돼 있다”며 “만약 중국이 나아가려 하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은 관계의 균형을 다시 맞추기 위해 매우 기꺼이 관세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의 비관세 장벽 제거를 언급하며 “우리에겐 매우 중요한 이슈이고 합의에 꼭 필요한 요소다. 많은 진전을 이룬 이슈이기도 하다. 무슨 합의를 하든 이것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지난해 말 중국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가 4190억 달러로 급증한 데 대해 “미국의 대규모 대중 무역적자는 중국의 지속적이고도 광범위한 비관세 장벽과 비시장적 메커니즘, 국가 보조금과 기타 불공정 관행 때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미 재무부는 “이 같은 관행은 중국의 교역 및 투자 관계를 갈수록 왜곡할 뿐만 아니라, 수입된 재화서비스에 대한 시장접근과 중국 수요를 제한하면서 중국의 무역흑자 폭만 늘려준다”꼬집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 기업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대해서는 무역 이슈가 아닌 안보이슈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미국은 지난해 미중 무역협상 과정에서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으며, 앞으로 3250억 달러 규모의 나머지 중국산 제품에도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