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정상수치… “루푸스병 투병 4개월만, 사람 얼굴로” 비교 사진 보니
최준희 정상수치… “루푸스병 투병 4개월만, 사람 얼굴로” 비교 사진 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최준희 정상수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최준희가 정상수치로 돌아왔다.

루푸스병을 앓고 있는 故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정상 수치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최준희는 7일 인스타그램에 “몇일 전에 병원 다녀왔는데 교수님께서 드디어! 드디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정상 수치로 돌아왔다고 하셨다. 열심히 약 먹고 운동하고 식단 조절 하고 생활 하다 보니 일주일에 한 번씩 꼭 가야하던 병원을 이젠 한 달에 한번만 와도 된다고 하셨다”고 정상수치로 돌아왔음을 알렸다.

최준희는 “정말 다리에 물이 가득차고 부어서 3시간 이상 걸어 다니지도 못하고 발바닥에 물집 생겨서 휠체어 타고 다니고 온몸에 두드러기가 올라오고 피부가 다 찢어지고 너무 아파서 정말 평생 이 몸으로 살아야하나 생각했는데 얼굴 붓기도 점점 빠지고 있다. 그게 제일 행복하다 달덩이 같던 내 얼굴이 사람 얼굴로 변하고 있어서 너무 기쁘다 진짜”라고 말했다.

또한 최준희는 병원의 의사와 간호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하루도 빠짐없이 지하철 타고 왕복 4시간을 달려서 죽고 싶었던 나에게 건강해질 수 있다며 희망을 주고 내 곁을 맨날 지켜주었던 내 남자친구님에게 정말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준희는 “아프지 말자 이젠 ! 나보고 나쁜 짓하고 다녀서 병에 걸린 거라고 벌받는 거라고 하던 사람들 다 어디 갔나?”라고 전했다.

앞서 최준희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루푸스 투병 중인 사실을 알렸다.

당시 최준희는 영상에서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안 좋다기보다는 질병에 걸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난치병 중에 루푸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 면역 질환이다. 그 병에 걸려서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다음은 최준희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몇일 전에 병원 다녀왔는데 교수님께서 드디어! 드디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정상 수치로 돌아왔다고 하셨다ㅠㅠㅜ 열심히 약먹고 운동하고 식단 조절 하고 생활 하다 보니 일주일에 한번씩 꼭 가야하던 병원을 이젠 한달에 한번만 와도 된다고 하셨다.

정말 다리에 물이 가득차고 부어서 3시간 이상 걸어 다니지도 못하고 발바닥에 물집 생겨서 휠체어 타고 다니고 온몸에 두드러기가 올라오고 피부가 다 찢어지고 너무 아파서 정말 평생 이몸으로 살아야하나 생각했는데 얼굴 붓기도 점점 빠지고 있다. 그게 제일 행복하다 달덩이 같던 내 얼굴이 사람 얼굴로 변하고 있어서 너무 기쁘다 진짜.

4달 동안 병원에 먹고싶은거 못먹고 힘들게 입원해 있으면서 정성껏 간호해준 삼성병원 간호사 언니들과 교수님이 너무 감사하지만 하루도 빠짐없이 지하철 타고 왕복 4시간을 달려서 죽고싶었던 나에게 건강해질 수 있다며 희망을 주고 내곁을 맨날 지켜주었던 내 남자친구님에게 정말 박수를 보내주고싶다.

아프지말자 이젠 ! 나보고 나쁜짓하고 다녀서 병에 걸린거라고 벌받는 거라고 하던 사람들 다 어디 갔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