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청룡사 대웅전 기둥 보수 중 ‘옛 곡자’ 발견
안성 청룡사 대웅전 기둥 보수 중 ‘옛 곡자’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견 당시 곡자의 모습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6
발견 당시 곡자의 모습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6

전통건축 연구자료로 활용 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안성 청룡사 대웅전 보수 중 기둥 밑에서 ‘옛 곡자’가 발견됐다.

5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에 따르면, 안성 청룡사 대웅전(보물 제824호) 해체 보수 과정에서 최근 목재 곡자(장변 43㎝, 단변 31.3㎝, 두께 2㎝ 내외)가 나왔다. 이 곡자는 대웅전 상량문 기록 등을 토대로 볼 때, 1863년(철종 14년) 대웅전 수리공사 당시 기둥의 해체보수 작업 과정에서 넣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곡자는 ‘ㄱ'자 형태의 자로, 전통건축에 쓰인 목재와 석재 길이를 측정하거나, 집 전체의 크기와 비례, 치목(治木, 나무를 깎는 일)과 치석(治石, 돌 다듬는 일)에 필요한 기준선을 부여할 때 사용한다.

곡자 결구부 상세 현황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6
곡자 결구부 상세 현황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6.6

이번에 발견된 곡자는 목조건축물에서 가장 안전한 장소 중 하나인 대웅전 뒤쪽 기둥 하부와 초석 사이에서 나왔다. 곡자 주변에 습기 조절 등을 위한 건초류와 고운 황토 등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볼 때, 후대 사람들이 건물을 지을 때 사용된 치수 단위를 알 수 있도록 한 옛 목수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

발견된 곡자는 단변을 10치로 나누어 세부 단위를 ‘一(일)’부터 ‘十(십)’까지 표기했다. 특히 ‘一(일)’에서 ‘三(삼)’까지는 다시 한 치당 10등분을 하여 측정의 정밀도를 높였다.

문화재청은 “313㎜ 기준은 조선 세종대 도량형 통일(1446년)에 따른 영조척과 거의 유사하다”며 “18세기 후대까지 사용된 기준이기 때문에 이번에 발견된 곡자는 당대에 건물을 짓거나 수리할 때 사용한 척도를 추정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6-06 15:24:55
발견된 문화재만으로도 놀라운데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간다면 더욱 더 놀라울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