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여론조사] 10명 중 5명 “국회 파행 장기화, 한국당 책임”
[천지일보 여론조사] 10명 중 5명 “국회 파행 장기화, 한국당 책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파행 장기화 책임 소재 ⓒ천지일보 2019.6.7
국회 파행 장기화 책임 소재 ⓒ천지일보 2019.6.7

54.4% vs “與 책임” 34.4%

TK·PK서도 “한국당 때문에”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국회 공전 사태 장기화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더 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천지일보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3~4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국회 파행 관련 책임이 가장 큰 정당에 대해 물은 결과 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54.4%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34.4%로 나왔다.

대부분의 계층에서 한국당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응답한 가운데 한국당(민주당 83.4% vs 한국당 6.4%) 지지층과 보수층(59.7% vs 29.2%)에서만 민주당의 책임이 크다는 답변이 많았다.

특히 ▲70세 이상(민주당 34.5% vs 한국당 46.1%) ▲대구·경북(41.5% vs 44.7%) ▲부산·울산·경남(40.1% vs 49.7%) ▲중도층(33.8% vs 45.5%)에서도 국회 파행 장기화에 대한 책임이 민주당보다 한국당에 있다는 응답이 1.1~1.3배 높게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9·20대에서 40대까지는 한국당의 책임을 지목한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50대에선 민주당 41.8%, 한국당 46.2%로 비슷한 수치가 나왔다. 60대의 경우엔 민주당의 책임을 지목한 응답자가 45.5%로 한국당(42.6%)보다 근소하게 많았다.

일부 계층을 제외하고 중도층은 물론 한국당 지지세가 강한 영남 일부 지역에서도 한국당의 책임을 더 크게 보고 있다는 점은 국회 파행 원인에 대한 한국당의 주장이 유권자들로부터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안이 여당을 비롯한 4당에 의해 강행 처리되자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국회 파행의 책임이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ARS 자동응답시스템(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5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9%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천지일보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