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취약계층 대상 ‘폭염대비 지원사업’ 시공 완료
인천도시공사, 취약계층 대상 ‘폭염대비 지원사업’ 시공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상 열차단 페인트 시공. (제공: 인천도시공사) ⓒ천지일보 2019.6.4
옥상 열차단 페인트 시공. (제공: 인천도시공사) ⓒ천지일보 2019.6.4

열차단 페인트 및 창호 단열필름 시공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지난달 말 폭염 대비 에너지 취약계층 거주시설을 대상으로 옥상 열차단 페인트 및 창호 단열필름 시공사업(폭염대비 지원사업)을 완료했다.

폭염대비 지원사업은 도시공사가 지난해 주최한 사회공헌 아이디어 공모전 우수작을 실제 사업화한 것으로, 기후변화 위험에 노출된 에너지 취약계층 대상 실내온도 저감효과가 입증된 친환경 에너지절감 시공법을 적용,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미혼모자복지시설 ▲북한이탈주민 거주시설을 대상으로 각 시설별 용도와 특성에 따른 맞춤형 시공을 추진, 수혜자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냈다.

또 시공에는 인천광역자활센터와 집수리 자활 사회적기업을 참여토록 해 사회적경제 활성화 지원 및 시공 전문성을 도모했다.

도시공사는 신규 사회공헌 사업의 사후 평가를 위해 에너지 절감효과 모니터링도 실행할 예정이다. 시공 전·후 냉방비 비교 분석과 만족도 조사를 통해 사업의 효과성을 분석, 향후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인천도시공사 관계자는 “이번 폭염대비 지원사업은 시민의 작은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실제 사업으로 실행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공사는 시민과의 열린 소통을 통해 실효성 높은 사회공헌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