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매니저 실수 뭐길래?… “11년 만의 첫 실수”
이영자 매니저 실수 뭐길래?… “11년 만의 첫 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자 매니저 실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이영자 매니저 실수가 눈길을 끈다.

1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영자가 매니저 송 팀장을 위해 직접 운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자 매니저 실수 (출처: MBC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 실수 (출처: MBC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날은 이영자 매니저 송 팀장이 강연이 있는 날. 앞서 방송에서는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 씨가 평택 국제대학교에서 강연을 부탁한 바 있다.

이날 송 팀장은 강연을 약속한 대학에 도착하기 직전 네비게이션을 확인하더니 굳은 얼굴로 “잠깐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때 메인 PD가 다급하게 두 사람이 타고 있는 차로 와서는 “평택대학교가 아니라 평택 국제대학교다”고 말했다.

이에 송 팀장은 “그렇게 찍었다”라고 대답했지만 목적지 입력이 잘못돼 있었다.

송 팀장은 “매니저 생활 11년 만에 첫 실수다. 주소를 잘못 찍은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선배님께 죄송했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침착하게 다시 길을 틀었고, 덕분에 무사히 제 시간에 도착할 수 있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