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USB-PD 3.0’ 적용한 반도체 2종 공개
삼성전자, ‘USB-PD 3.0’ 적용한 반도체 2종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최신 고속충전규격 ‘USB-PD 3.0’을 지원하는 전력전달제어(Power Delivery Controller) 반도체 ‘MM101’과 ‘SE8A’를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9.5.28
삼성전자가 최신 고속충전규격 ‘USB-PD 3.0’을 지원하는 전력전달제어(Power Delivery Controller) 반도체 ‘MM101’과 ‘SE8A’를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9.5.28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최신 고속충전규격 ‘USB-PD 3.0’을 지원하는 전력전달제어(Power Delivery Controller) 반도체 ‘MM101’과 ‘SE8A’를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SE8A는 업계최초로 전력전달제어 반도체와 보안칩(Secure Element IC)을 하나로 통합한 제품이다. 전력전달제어 반도체는 충전기에 내장되며, 전자기기와 충전기의 규격 인증 여부와 현재 충전량 등에 따라 고속 또는 일반 충전 모드를 선택해 최적의 전력을 공급하는 반도체다.

MM101과 SE8A은 충전기가 전자기기와 연결되면 상호간에 USB-PD 3.0 규격 인증을 받은 정품인지를 판별해 정해진 조건에서만 고속 충전이 가능하게 한다. 또한 케이블 접합부에 수분이나 이물질이 있는 경우 충전을 차단하는 솔루션도 탑재해 안전성을 높였다.

‘USB-PD(Power Delivery) 3.0’ 충전 방식을 이용하면 일반적인 스마트폰 고속 충전기보다 6배 이상 높은 최대 100W(와트)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두 제품에 플래시메모리(eFlash)도 내장해 충전기 제조사가 이를 이용해 최신 USB 충전 규격을 하드웨어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로 상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했다.

SE8A는 국제 공통 평가 기준인 CC(Common Criteria)의 EAL 5+ 수준의 보안칩(Secure Element IC)을 하나로 통합해 면적을 줄임으로써 설계 편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암호화 기반 인증 프로그램인 ‘USB 타입C 인증(USB Type-C Authentication)’을 지원함으로써 미인증 케이블이 연결되는 즉시 데이터 전달 경로를 차단해 악성코드로 인한 전자기기 해킹과 데이터의 손상을 방지한다.

SE8A는 또한 하드웨어 보안 모듈이 내장되어 암호 인증키를 안전하게 관리 할 수 있어 충전기와 연계한 전용 콘텐츠 유통에도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자기기 사용자가 인증된 충전기를 연결하면 암호 인증키가 작동해 회원에게만 제공하는 음원이나 동영상 등의 전용 컨텐츠나 프로모션 웹페이지 접속 등과 같은 서비스에도 활용 할 수 있다.

허국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고속충전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전력전달제어 반도체 'MM101'과 보안을 강화한 'SE8A'를 통해 새로운 시장을 열겠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SE8A를 양산하고 있으며 MM101 샘플을 고객사에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