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Big 5’ 시장점유율 8.5% 사상 최대… ‘쏠림’ 현상 심각
의료계 ‘Big 5’ 시장점유율 8.5% 사상 최대… ‘쏠림’ 현상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천지일보DB
국민건강보험공단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의료계 내에서 ‘빅(Big) 5’로 불리는 대형병원의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8.5%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민건강보험에서 대형병원으로 흘러간 돈이 그만큼 상승했다는 의미로 큰 병원으로 환자 쏠림 현상이 한쪽으로 지나치게 편향돼있음을 보여준다.

28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 건강보험 주요통계’에 따르면 작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77조 6583억원이었고, 그중 건강보험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요양급여비는 58조 5836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오른 수치다.

총 건강보험 진료비는 환자 본인 부담금과 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부담 급여비용으로 이뤄져 있다.

작년에 지출된 요양 급여비 58조 5836억 중에서 3조 9730억원이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빅 5’ 병원에 지급됐다.

이는 2017년과 비교했을 때 25.7% 상승한 것으로 2018년 전체 의료기관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중에서 빅5 병원이 8.5%를 차지한 것으로 나왔다.

전체 42개 상급종합병원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총액 11조 2022억원 중에서 빅5 병원이 차지한 비중은 35.5%이다. 이는 상급종합병원에서 요양급여비 지출에 적지 않은 영향이 갔음을 알 수 있다.

빅 5 의료기관의 점유율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7∼8%대를 꾸준히 지속하고 있다.

빅 5 병원의 전체 의료기관 대비 시장점유율(요양급여액)은 2012년 2조 971억원(7.7%), 2013년 2조 2903억원(7.8%), 2014년 2조 4169억원(7.6%), 2015년 2조 5106억원(7.4%), 2016년 3조 838억원(8.1%), 2017년 3조 1608억원(7.8%) 등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