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北변화 이끌길”… 아베 “김정은 만날 것”
트럼프 “김정은, 北변화 이끌길”… 아베 “김정은 만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영빈관에서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영빈관에서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국빈방문 사흘째인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매우 똑똑하다”며 나라를 발전시키기 위해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핵무기를 갖고서는 번영하지 못한다”며 “(김 위원장은) 핵으로는 나쁜 일만 일어날 것임을 알고 있다. 그는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계속 제기하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는 “납치 문제는 내 머릿속에 있다. 꼭 해결하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이 역내 번영의 초석이라며 일본과의 안보 협력 강화 의지를 보였다.

아베 총리는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면밀한 조정을 했다”며 “미일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작년에 이어 다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들과 면회해서 가족들을 격려해 용기를 줬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다음은 나 자신이 김 위원장과 직접 만날 결의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며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도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여러 가지 지원을 하겠다는 강한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연대하면서 여러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