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미세먼지 먹는 하마 플랜’… 분진흡입차 시연
대전시 ‘미세먼지 먹는 하마 플랜’… 분진흡입차 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범운행을 하고 있는 분진흡입차 1호가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윤용대 대전시의회 부의장, 장종태 서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등 내빈 앞으로 진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7 

6월 시범 가동… 전국 네 번째로 7대 도입
민선7기 약속사업, 8차선 이상·산업단지 도로 운행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내달 1일부터 도로 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먼지 먹는 하마 플랜’을 시범가동하고 7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대전시는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무빙 쉘터)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먼지 먹는 하마’로 불리는 분진흡입차는 진공청소기 방식으로 도로의 분진을 흡입해 내부필터를 통해 미세먼지를 99%정도 걸러내고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된 분진제거용 전문차량이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분진흡입차를 통해 제거한 미세먼지.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분진흡입차를 통해 포집된 미세먼지. ⓒ천지일보 2019.5.27

이두식 이텍산업(주) 대표이사는 ‘도로 분진흡입차’에 대해 “도로에 산재된 미세먼지를 진공청소기 방식으로 흡입하여 비산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를 대기로 방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한다”며 “특히 물을 사용하지 않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동절기 등에 사용이 가능하고 주행차량의 타이머 등에서 발생하는 도로 재비산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장비”라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서울, 부산, 인천에 이어 특·광역시 중 네 번째로 분진흡입차 7대를 도입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대전시의 분진흡입차 도입에는 국비 8억 4000만원을 포함한 총 21억 4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분진흡입차는 대전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한다.

분진흡입차는 차량 통행이 많은 8차선 이상 도로 및 대기환경이 열악한 산업단지 도로를 대상으로 주 2회 미세먼지를 제거한다.

작업대상은 대전시내 8차선 이상 902㎞, 산업단지 도로 118㎞도로 총연장 1020㎞에 해당되며 작업주기는 도로당 3일 1회 먼지 제거하고, 작업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금요일, 토요일은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한다. 안전사고 및 교통상황을 감안해 야간작업 및 출퇴근 시간(오전 7시~9시)은 제외한다.

분진흡입차 운영 시 미세먼지 제거 효과로는 대전시 초미세먼지 중 도로 재비산먼지 배출량, 연간 129톤 가운데 분진흡입차 제거량 연간 5.7톤(대당 0.813톤× 7대)으로 도로 재비산먼지 배출량의 4.4% 제거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대전시는 올해 저감효과를 분석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내년부터는 6차선 이상 도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도로 위 분진은 타이어 및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에 의해 발생되는 대전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으로, 관내 미세먼지 발생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시연행사에는 분진흡입차를 비롯해 전기노면청소차(8.5톤, 16톤)와 다목적살수차(탈부착형, 일체형), 전기청소차, 수송 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전시에서 중점 추진 중인 전기자동차, 전기이륜차(오토바이) 등이 전시됐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인사말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천지일보 2019.5.27

허태정 대전시장은 “분진흡입차는 노면청소차, 살수차에 비해 미세먼지 제거효율이 2~3배 이상 우수한 장비”라며 “대전시 대기 질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대전시는 6월부터 시범 운영을 통해 노선 등을 최종 결정한 뒤 7월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인사말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인사말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기념테이프를 커팅하는 내빈들과 분진흡입차량.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기념테이프를 커팅하는 내빈들과 분진흡입차량. 맨 왼쪽은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오른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장종태 서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내빈들. 오른쪽부터 이텍산업(주) 이두식 대표이사,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정화식물 화분을 나눠주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27일 오후 1시 50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시연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정화식물 화분을 나눠주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