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사 승려 숨진채 발견..방화 관련성 수사
범어사 승려 숨진채 발견..방화 관련성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연합뉴스) 강원도 속초의 한 모텔에서 부산 범어사 소속 스님이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돼 경찰이 범어사 방화사건과 관련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21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후 2시께 강원도 속초시 노학동 한 모텔 객실에서 범어사 승려 여모(48)씨가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에서 여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주민등록증에 주소가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로 나와 있어 확인 결과 범어사 소속 승려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어사 천왕문에 불이 난 지난 15일 여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통화내역을 확인한 결과 당일 소재지가 경남 마산의 광산사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씨의 자살이 현재까지 조사결과 범어사 방화와 일단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여타 관련성 여부를 계속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희주 2010-12-21 20:35:03
자살하는 이유가 뭘까?? 대게 궁금하네요. 범인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