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늘 아베와 정상회담… 통상문제 언급할까
트럼프, 오늘 아베와 정상회담… 통상문제 언급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 앞에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 앞에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열한 번째 정상회담… 오전엔 나루히토 일왕과 만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 국빈 방문 사흘째인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이 자리에서 대일 무역적자 등 통상 문제를 언급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에 있는 고쿄(皇居)를 방문해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과 만난 뒤 도쿄에 있는 영빈관에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들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열한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에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을 면담한 뒤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연다. 저녁에는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압박 카드를 꺼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대일 무역 적자를 강조해왔기 때문에 통상 문제로 압박을 가할 가능성을 일본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 또한 이달에 두 차례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오후 부인 멜라니아 여사 등과 함께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일본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기업인들과의 만찬을 시작으로 26일에는 아베 총리와 골프를 친 뒤 스모 경기를 관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일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요코스카(橫須賀)기지에서 이즈모급 호위함인 ‘가가’에 승선해 미일 간 군사적 동맹을 과시한 뒤 일본을 떠날 예정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와 함께 일본에서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가 사용되기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일본을 국빈 방문한 외국 정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