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트럼프, 미중 무역회담 속 밀착 정상회담
아베‧트럼프, 미중 무역회담 속 밀착 정상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를 마친 후 셀카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를 마친 후 셀카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골프‧스모관전에 햄버거 오찬… ‘로바다야끼’ 만찬까지

[천지일보=이솜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국빈 방문 이틀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세끼 식사를 함께하며 밀착 정상회담에 나섰다.

NHK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일본 문화 특유의 극진한 손님 접대를 가리킨는 ‘오모테나시’에 공을 들였다.

조찬부터 오찬, 저녁 만찬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했으며, 골프장과 스모 경기장에서는 스킨십 장면도 연출했다.

이날 일정은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시작됐다. 아침 식사를 한 후 두 정상은 2시간 30분 동안 골프를 즐겼다. 이 자리에는 원로 골프선수인 아오키 아사오가 초청됐다.

골프를 다 친 후 두 정상은 셀카로 기념사진을 찍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셀카 사진을 올리며 “새로운 레이와(令和, 일본의 연호)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 앞에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 앞에서 아베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이후 두 정상의 점심메뉴는 트럼프 대통령이 좋아하는 햄버거였다. 이후 휴식을 취한 두 정상은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했다.

이날 경기장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특별 상패를 우승 선수에게 수여하는 이벤트가 진행되기도 했다. 이후 두 정상은 저녁으로 도쿄 롯폰기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인 로바다야키에서 1시간 동안 만찬을 나눴다. 로바다야키는 해산물이나 고기, 채소 등을 손님 앞에 있는 화로에서 구워준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족해했으며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라면서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다.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오는 7월 일본의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총리를 배려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미일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친밀감을 과시해 내각 지지율을 끌어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를 우승선수에게 전달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트럼프 대통령이 도쿄 료고쿠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한 후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트로피를 우승선수에게 전달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 2019.5.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