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김해 공장 대형 화재 “근처 위험물 저장소까지 방어선 구축”
[현장in] 김해 공장 대형 화재 “근처 위험물 저장소까지 방어선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은 시민들이 화재현장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은 시민들이 화재현장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천지일보 대구‧경남=송해인 기자] “조선관련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인근 공장에 확대돼서 화재가 진행 중입니다. 좀 더 먼곳에 위험물 저장소가 있는데, 거기까지 방어선을 구축해서 진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박길용 경남서부 소방서 단장이 26일 저녁 이날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진압상황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화재 발생 2시간 50여분 만인 오후 5시 4분께 큰 불길을 잡았지만,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박 단장은 “화재가 발생한 곳이 화학 플라스틱 전용 공장이라 화학제품이다보니까 불이 나면서 기름이 나와 유증기가 발생하고 있다”며 “화재를 진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진화 작업에 얼마나 걸릴지 시간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장이 밀집해 있던 곳이라 인근 공장 근로자들의 불안은 컸다. 외국인 노동자와 공장 근로자들 일부는 혹여나 불길이 자신들의 건물로 번지지는 않을까 우려하며 공장 옥상에서 짙게 올라오는 검은 연기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은 골목길을 기준해 불타는 공장과 불타지 않은 공장의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은 골목길을 기준해 불타는 공장과 불타지 않은 공장의 모습.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69대, 인력 453명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담당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의 소방력까지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가 발령됐다. 인근 공장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발생한 불은 인근 플라스틱 재생업체로 번졌고 곧 해당 업체 건물 3개 동으로까지 번졌다. 이 불로 총 3개 업체 8개 동으로 옮겨 붙었다.

보고된 인명피해는 없지만 다만 검은 연기가 일대로 다량 퍼지고 있어 연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김해시는 ‘공장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한편 화재가 발생한 공장 인근 1.2㎞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생가가 있다.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천지일보 경남=송해인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이 동원돼 화재 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은 연기가 공장 일대 하늘을 뒤덮고 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긴급 투입해 진화에 힘쓰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