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감독, 100년 한국영화사 새로 써… 외신도 극찬
‘기생충’ 봉준호 감독, 100년 한국영화사 새로 써… 외신도 극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5일 프랑스 칸 폐막식서 수상

심사위원 만장일치, 영화 우수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 100년을 맞이한 올해 한국영화사에 기록될 눈부신 성과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식’에는 한국 영화 중 유일한 경쟁 진출작인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참석했다.

이날 폐막식에서는 21편의 경쟁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이후 진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에 해당하는 황금종려상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차지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에게 배우 카트린 드뇌브와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수여했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칸영화제 본상 수상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각본상)’ 이후 9년 만이다.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은 봉준호 감독은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질 날이 올 줄을 몰랐다”면서 “‘기생충’은 큰 영화적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었던 영화고,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인 우리 송강호의 멘트를 꼭 듣고 싶다”고 말하며 마이크를 건넸다.

배우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감사의 뜻을 돌렸다. 폐막식 이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한국 최초의 황금종려상이다. 마침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 되는 해여서 칸영화제가 한국영화에 의미가 큰 선물을 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상의 의미를 상기시켰다.

봉준호 감독은 ‘플란다스의 개’를 시작으로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옥자’ ‘기생충’까지 7편의 장편 영화를 만들었다. 그는 지난 2006년 제59회 칸 국제영화제에 영화 ‘괴물’이 감독주간에 초청된 것을 시작으로 2008년 ‘도쿄!’와 2009년 ‘마더’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았다. 2017년에는 넷플릭스 영화 ‘옥자’로 경쟁부문 후보에 등극했다. ‘기생충’으로 2년 만에 다시 칸 레드카펫을 밟으면서 칸 영화제 단골손님으로 등극했다.

‘기생충’은 현지 언론과 영화 관계자로부터 연출, 연기, 이야기 등 영화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들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LA타임스는 "'기생충'이 수상했을 때 역사가 만들어졌다. 봉준호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최초의 한국 감독"이라고 보도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로 살길 막막하지만 사이는 좋은 기택(송강호) 가족과 글로벌 IT기업 CEO인 박 사장(이선균 분) 가족이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은유와 블랙코미디, 풍자와 섬세한 연출이 더해진 수작이라는 평이다.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경쟁작 21편 중 최고점인 3.5점(4점 만점)을 부여했다. 20개국 기자와 평론가들로 이뤄진 아이온 시네마도 최고점인 4.1점(5점 만점)을 주는 등 다수 매체에서 최상위 평점을 기록했다. ‘기생충’은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역대 한국영화 최다 판매 신기록을 수립했다. 국내에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5-26 21:16:05
제목이 여름을 겨냥한 스릴러 느낌인줄 알았는데 그 기생충이네요? ㅋㅋㅋㅋ 꼭 보고 싶네요. 시사하는 부분이 큰 만큼. 그리고 황금종려상이라잖아요.

문지숙 2019-05-26 20:07:57
자랑스럽습니다 봉준호 감독님 대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