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 생명엔 지장 없어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 생명엔 지장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안검하수 (출처: 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안검하수 (출처: 구하라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YTN은 26일 “서울 강남경찰서가 오늘 새벽 0시 40분쯤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구하라 구조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또한 구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게시글을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이어 구하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해라”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그렇게 계속 참고 살다 보니, 겉은 멀쩡해 보이는데 속은 엉망진창으로 망가지고 있는 것 같은 기분” 등의 글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와 쌍방폭행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에 휘말렸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는 구하라에게 타박상을 입히고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는 지난 1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상태다.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에 대한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5-26 21:29:56
살다보면 살아질텐데... 속이 문드러져서 아프겠지요. 그러나 생명은 건들지 말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