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바현서 진도 5.1 지진 발생… “쓰나미 우려 없어”
일본 지바현서 진도 5.1 지진 발생… “쓰나미 우려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출처: 연합뉴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지바(千葉)현 남부에서 규모 5.1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25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3시 20분께 지바현 남부에서 규모 5.1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40㎞였고 이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도 5약은 대다수 사람이 공포감을 느끼는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고 NHK도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속보를 내보냈다.

이번 지진은 지바현 대부분의 지역과 도쿄(東京) 주오(中央)구에서 진도 4의 규모의 진동이 감지됐다. 도쿄 도심 지역 대부분과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이바라키현 등에서는 진도 3의 진동이 감지됐다.

지진이 발생 후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고, NHK도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속보를 내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