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소탱크 폭발… 정부 ‘수소경제 추진’ 제동 걸리나
강릉 수소탱크 폭발… 정부 ‘수소경제 추진’ 제동 걸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 옆 수소탱크 폭발사고 발생 다음날인 24일 오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사고 현장을 찾아 보고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 옆 수소탱크 폭발사고 발생 다음날인 24일 오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사고 현장을 찾아 보고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성윤모 장관, 강릉시청과의 긴급 영상회의 주재

산업부 “수전해 실험시설서 일어난 불행한 사고”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중점 과제로 내세운 정부도 비상이 걸렸다.

앞서 정부는 1월 수소경제를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수소 생산, 저장, 운송 전 분야에 걸친 추진 내용을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수소경제 추진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릉시청과의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 등을 점검했다.

영상회의를 마친 성 장관 일행은 강릉 사고현장을 긴급 방문해 사고 수습 지휘에 나섰다.

정부는 사고 원인과 관련, 부실시공 가능성 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수소탱크가 폭발했다는 점에서 수소충전소, 나아가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강릉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로 만들어 저장해 전기를 생산하는 연구개발(R&D) 실증사업 과정에서 발생했다”며 “실험이기 때문에 규격화돼 있지 않은 과정에서 예외적으로 일어난 불행한 사고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충전소의 경우 전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산업부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를 만들어 저장한 다음 전기로 바꾸는 수전해(P2G·Power to Gas)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수소경제용 수소 연료를 확보하려면 석유 기반의 부생 및 추출, 천연가스 개질, 수전해 분해 등 3가지 방법이 있는데 이중 수전해는 환경적으로 이상적인 생산방법이지만 아직 충분한 기술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다.

이번 사고가 난 강릉벤처공장은 산업부가 에너지기술평가원을 통해 R&D 과제를 시행해 지난 3월 과제를 완료한 후 실증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국비 45억원을 포함 총 6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하지만 산업부로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수소충전소 확대와 수소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최근 철도와 수소충전소간 이격거리를 줄이는 등 규제완화에 나선 상황에서 수소탱크 사고가 터져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수소충전소와 경우가 다르다고 하지만 수소탱크의 가공할 폭발력을 확인한 사고였기 때문이다.

실제 인명피해가 큰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폭발현장이 폭격을 맞은 듯 처참했다. 수㎞ 떨어진 곳에서도 ‘쾅’ 굉음이 들리고 인근 건물의 유리창도 폭발충격으로 대부분 파손됐다.

일단 산업부는 수소경제 추진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24 23:39:10
안전은 무엇보다 먼저 조치되야 합니다

박상운 2019-05-24 16:25:01
제동?? 저런 경험이 더 견고하고 안전한 용기를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