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통화 절하 국가에 상계관세 부과 추진… 中 겨냥
미국, 통화 절하 국가에 상계관세 부과 추진… 中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소니 퍼듀 농무장관(왼쪽) 등과 함께 미국 농민과 목장주들을 지원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소니 퍼듀 농무장관(왼쪽) 등과 함께 미국 농민과 목장주들을 지원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정부가 달러에 대한 자국 통화 가치를 절하하는 국가들에 상계관세를 부과하는 규정을 추진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변화는 미 상무부가 미국 산업에 피해를 줄 수 있는 ‘통화 보조금’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을 해외 수출국들에게 알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로스 장관은 “다른 나라들은 더는 미국 노동자들과 기업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데 통화 정책을 활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계관세는 수출국의 보조금 지원을 받아 경쟁력이 높아진 수입품에 대해 자국 산업에 피해를 줬다고 판단할 때 수입국이 부과하는 관세다.

미 상무부는 특정 국가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미국이 중국과 극심한 무역 갈등을 빚는 와중에 나온 만큼 최근 달러 대비 가치가 급락한 중국 위안화를 겨냥한 것으로 관측된다.

위안화는 한 달 만에 3% 급락해 달러당 6.9위안대에 들어섰으며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7위안 돌파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중국이 자국 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포함한 불공정 무역관행을 계속한다는 이유로 관세를 부과해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