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일 통도사 교통사고 자녀 따라 노모도 사망
석탄일 통도사 교통사고 자녀 따라 노모도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일 양산통도사 교통사고로 파손된 승용차 (출처: 연합뉴스)
석탄일 양산통도사 교통사고로 파손된 승용차 (출처: 연합뉴스)

국과수, 사고차량 결함 분석 중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12일 통도사에 돌진한 차량으로 중상을 입었던 70대 여성이 23일 사망했다. 사고 당일 50대 딸이 숨진 것에 이어 치료받던 노모마저 11일 만에 사망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울산 동강병원에 따르면 A(78, 여)씨는 지난 12일 양산시 통도사 산문입구 도로변으로 돌진한 체어맨 승용차에 치여 중상을 입고 치료받다 23일 오전 7시 15분쯤 숨졌다.

A씨는 뇌출혈과 갈비뼈 골절, 장기 손상 등 중상을 입어 해당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앞서 A씨의 딸인 B(52)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지난 12일 낮 12시 50분쯤 일어난 사고로 A씨 모녀 외에도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당시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변을 걷던 사찰 방문객을 덮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경찰은 김씨가 운전 미숙으로 가속페달을 밟아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김씨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보내 결함 여부 등을 의뢰했다. 사망자가 2명으로 늘어난 이날 경찰은 국과수의 분석 결과에 따라 김씨의 처벌 수위를 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차량의 분석에 따라 사고 원인에 대해 결론을 낸 뒤 김씨에 대한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