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靑, 외교기밀 핑계로 거짓말한다면 국민 기만”
한국당 “靑, 외교기밀 핑계로 거짓말한다면 국민 기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5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5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청와대는 불리하면 무조건 현실을 부정하고 남 탓하는 습관을 이제 그만 버리길 바란다”며 “그렇지 않으면 결국 국민의 신뢰를 잃고 버림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23일 논평에서 “강효상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문 대통령이 미 트럼프 대통령에 5월 하순 방일 직후 한국을 들러달라고 전화로 제안했다면서 양 정상의 통화내용을 밝혔다”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제는 청와대가 국민에게는 강 의원의 주장을 사실이 아니며 근거 없는 것이라고 일축하면서 뒤로는 외교기밀을 유출한 외교관을 색출한다며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폰을 조사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에게 진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덮는데 급급하면서 공무원 개인의 사생활이 모두 담겨 있는 휴대폰까지 조사하는 청와대의 대응이 문 정권의 고질적인 현실부정과 책임전가의 민낯을 보여주는 것 같아 답답하기만 하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에게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 외교기밀을 핑계로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다면 이는 심각한 국민기만으로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또 “국민은 정상외교를 비롯해 대통령의 모든 활동내용을 정확하게 알 권리가 있다. 불리한 사실은 숨기면서 청와대가 알려주는 대로만 알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23 23:23:49
국가의 기밀로 분류되는 것인데 그걸 누설하다니

박상운 2019-05-23 16:41:37
국가의 기밀이라면 어느정도 인정해 줘야하는데 우리나라는 공권력이 너무 없어...
쓸데없는 국회력만 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