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국제 바둑 춘향선발대회 31일 개막
남원시, 국제 바둑 춘향선발대회 31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프랑스·중국 등 11개국 530명 참가

[천지일보 남원=김도은 기자] 국내 유일 여성 세계 바둑대회인 제4회 국제 바둑 춘향선발대회가 오는 31일부터 6일 동안 사랑의 고장 남원 춘향골체육관에서 펼쳐진다.

독일, 프랑스, 중국 등 전 세계 11개국에서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최강자인 바둑 춘향 타이틀을 놓고 530여명의 여성 바둑고수들이 한판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국제바둑 춘향선발대회는 상대적으로 바둑 취약층이었던 여성들의 바둑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초등학생들의 성격교정 및 지능개발을 위해 방과 후 학습과목으로 재조명을 받는 바둑의 보급 확대를 위해 지난 2016년 처음으로 개최됐다.

남원시는 국제바둑 춘향선발대회를 통해 여성 바둑 최강자 선발이라는 본 목적 외에 스포츠마케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대회에 참가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선수들에게 민속놀이체험, 한복입기체험 등 한국의 전통문화를 소개하고 올해로 건립 600주년을 맞은 광한루와 춘향테마파크 등 남원의 관광명소를 방문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한편 지난해 3회 대회에는 14개국 500여명 참가했다. 상금은 춘향 진(1등) 1000만원, 춘향 선(2등)·춘향 미(3등)에 각각 200만원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5-23 15:49:17
여성 바둑기사 대회라 명칭이 '바둑 춘향선발대회' ㅎㅎ